희년이야기

희년이야기
이전 목록 다음

[언론] “고마워서 눈물 났다” 월세 1300만원 안 받은 대구 건물주

작성자 : 관리자 (220.79.252.***)

조회 : 44 / 등록일 : 20-02-26 13:49

“언젠가 코로나는 지나갈 테지만 마음의 상처는 쉽게 잊히지 않는 법이다. 연대와 우애의 손을 건네 달라”

 

d0f5183739897b47d78264451fe8bbc8_1582692

 

*기사보기



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목록

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

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.

SITE MAP

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